바로가기메뉴
주메뉴바로가기
서브메뉴바로가기

주메뉴


  • Brief History of the foundation of the Catholic Church in Korea
  • Brief History of the foundation of the Catholic Church in Korea
  • Brief History of the foundation of the Catholic Church in Korea
  • Brief History of the foundation of the Catholic Church in Korea
  • Brief History of the foundation of the Catholic Church in Korea
  • Brief History of the foundation of the Catholic Church in Korea
  • Brief History of the foundation of the Catholic Church in Korea

서브메뉴

Heilige Messen

Vat.II Con. & Annus Fidei, 2013
contact

본문내용

글자 작게 하기글자 크게 하기
Heilige Messen
  1. Heilige Messen


June 24 2015, Chon Jin Am, annual celebration(photos) on the Church's Foundation in Korea !..
June 24 Wednesday, the 236th(1779~2015) commemorative annuall ceremony   has been celebrated by the Most. Rev.Osvaldo Padilla, Apostolic Nuncio in Korea with the concerned 3 Bishops, & 50 priests,  with also 150 major seminarians, and with more or less1 thousends 200 catholics, who are the descendants of Martyr ancestors, some one of them were canonized or beatified already, from all the parts of the country in memory guard on their lay martyr  founding - fathers of the Korean Church. Such a commemorative ceremony is the 37th(1979~2015) this year . For the rallyst people this year it is very dangerous and difficult because of MERSE INFLUENZA from middle east so that even now all the people of Korea are very anxious and afraid of it, as for more than one month every day all the TV are announcing,"pay attention!, Be careful!, Don't come out to Hospital, not to do any meeting, etc.,,,! 
But, the descendants of our faith ancestors, founding fathers of the Korean Church can not but commemorate their Church's Founders !

 
6월 24일(水), 오전 11시, 천진암 성지에서,   
 
한국천주교회 창립 제236주년(1779~2015)기념행사 경건하게 성대히 거행 ! 
 
메르스 독감, 극심한 가뭄,  등, 온갖 난관을 극복하며 모인,   
1천여명 신도들의 정성어린 참석에 모두가 서로 놀라면서 ! 
 
한국천주교회 창립 제236주년 기념제 성대히 거행 ! 제단으로 입장 행렬 -2015. 6. 24. 오전 11시. 천진암 성지, 한민족100년계획 천진암대성당 건립 터 기념식 현장.
 
본문이미지
세계 평화의 성모상 앞에서 주례 사제단이 150여명의 수원교구 대신학생 보미사단을 선두로, 부제들과 50여명의 사제들의 뒤를 이어,주한교황대사 Osvaldo Padilla 대주교(메시지 발표), 수원교구장 이용훈 주교(미사 주례), 전임 교구장 최덕기 주교, 교구 총대리 이성효 보좌주교, 교황대사관 신임 참사관 Marco Spruzzi 몬시뇰, 천진암 성지 변기영 몬시뇰, 수원대리구장 송병수 신부, 성남 대리구장 조원규 신부, 안양대리구장 김건태 신부, 광주지구장 김길민 신부와 지구 내 사제들, 교구순교자시복시성위원회 이원장 김삼순 신부, 성지 주임 김학렬 신부, 부주임 이그레고리오 신부, 등. 2015/6/24. 천진암 성지.
 
 
프란치스코 교황님께서 지난 해 방한 하시어 강조하신, [기억 지킴이]의 사명을 다하려는 오늘 기념행사에는, 주한교황대사 Osvaldo Padilla 대주교(message 발표)와 수원교구장(미사 주례) 이용훈 주교 , 前任 교구장 최덕기 주교, 총대리 이성효 보좌주교, 교황대사관 신임 참사관 Marco Spruzzi 몬시뇰, 천진암 성지 변기영 몬시뇰, 수원대리구장 송병수 신부, 성남대리구장 조원규 신부, 안양대리구장 김건태 신부, 교구순교자시복시성위원회 위원장 김상순 신부, 성지 주임 김학렬 신부(교황대사의 메시지 발표 통역), 광주지구장 김길민 신부와 지구 사제들, 부주임 이그레고리오 신부(기념식과 미사 해설), 등 50여명의 사제들 미사 공동 집전, 및 수원교구 150여명의 대신학생들의 미사 복사단과 한국천주교회창립선조후손회 회원들, 특히 가장 연로한 이병림 할머니(이승훈 순교 선조의 직계 7대손), 한국순교자후손회 회원들, 103위성인후손회 회장 남기춘 변호사와 회원들,  등 1천 여명의 남녀 전국 천진회 회원들, 등 천주교회 교계 인사들이 주축을 이루어 거행하였습니다.
 
프란치스코 교황님께서 강조하신, [기억 지킴이]의 사명을 다하려는 한국천주교회 창립을 기념하는 제37회(1979~2015)  기념 이번 경축식에는 , 한민족100년계획 천진암대성당 건립위원회 위원장 이수성, 前 국무총리(기념식사), 경기도 남경필 도지사 (경기도민 대표 경축사),  부위원장 김성훈 전 농림부 장관, 남기춘 부위원장, 등 관계 인사들이 참석, 교회 창립의 의미를 함께 되새기는 실로 경건하고 정중하며, 거룩한 기념제였습니다.  성가는 서울 Musica Sacra 합창단이 그레고리안 성가를 불렀습니다.
 
특히,  교황대사 오스발도 파딜랴 대주교는 메시지에서, "이벽과 그 동료들은 진정한 의미에 있어서, 한국천주교회 창립자들"이라고 전하였으며, 경기도의 남경필 도지사는, 천진암 성지의 100년계획 한민족대성당 건립을 위하여, 경기도에서는 앞으로 힘껏 지원하겠다고 천명하여 군중들의 열열한 박수를 받았습니다. 사실 천진암 대성당 건립은 국가적인 관광자원 영구 확보 차원에서도, 중앙 정부와 지자체가 수수방관해서는 안되는 정신문화 사업으로 공감하는 계획이기도 합니다.
 
기념제를 마친 후, 오후 1시부터는 간소한 오찬이 있었습니다. 지난 37년 간 매년 계속 거행하는 이 기념제전은 금년에 물심양면으로 가장 많은 어려움을 극복하면서, 아무 사고없이 무사히 봉헌되었음을 천주님과 성모님께, 천상의 우리 신앙 선조님들께, 감사를 드렸습니다.  천진암 성지 직원들과 전국 천진회원들은 매년 이 기념행사 전 9일기도를 바치는 관례가 있는데, 금년에는 온 국민이 걱정하는 신규 중동산 독감과 중부지방의 한재, 등으로 정신적이며 심리적인, 또한 충격이 심한 경제적인 어려움 속에서도 경건하게 거행되었습니다.  날씨도 구름만 끼고 비는 오지 않아 천주님께 다시 한번 감사를 드립시다.
 
<2015. 6. 24. 천진암 성지, 한국천주교회 창립 제 236주년(1779~2015) 기념, 제37회(1979~2015) 행사 거행. 진행 관계 자세한 사진들은  후에 photos 난에 올려 드립니다>  
 
본문이미지
세계 평화의 성모상 앞에서 주례 사제단이 150여명의 수원교구 대신학생 보미사단을 선두로, 부제들과 50여명의 사제들의 뒤를 이어,주한교황대사 Osvaldo Padilla 대주교(메시지 발표), 수원교구장 이용훈 주교(미사 주례),전임 교구장 최덕기 주교, 교구 총대리 이성효 보좌주교, 교황대사관 신임 참사관 Marco Spruzzi 몬시뇰, 천진암 성지 변기영 몬시뇰, 수원대리구장 송병수 신부, 성남 대리구장 조원규 신부,안양대리구장 김건태 신부,광주지구장 김길민 신부와 지구 내 사제들, 성지 주임 김학렬 신부, 부주임 이그레고리오 신부, 등. 2015/6/24. 천진암성지.
 
제단으로 입장 행렬 -2015. 6. 24. 오전 11시. 천진암 성지,
한민족100년계획 천진암대성당 건립 터 현장.

본문이미지
세계 평화의 성모상 앞에서 주례 사제단이 150여명의 수원교구 대신학생 보미사단을 선두로, 부제들과 50여명의 사제들의 뒤를 이어,주한교황대사 Osvaldo Padilla 대주교(메시지 발표), 수원교구장 이용훈 주교(미사 주례),전임 교구장 최덕기 주교, 교구 총대리 이성효 보좌주교, 교황대사관 신임 참사관 Marco Spruzzi 몬시뇰, 천진암 성지 변기영 몬시뇰, 수원대리구장 송병수 신부, 성남 대리구장 조원규 신부,안양대리구장 김건태 신부,광주지구장 김길민 신부와 지구 내 사제들, 성지 주임 김학렬 신부, 부주임 이그레고리오 신부, 등,2015/6/24. 천진암 성지.

 
본문이미지
천진암위원장 이수성, 전국무총리, 부위원장 김성훈 전 농림수산부장관, 부위원장 남기춘, 103위성인후손회장, 남경필 경기도지사, 등 내빈석2015/6/24. 천진암성지

본문이미지
천진암위원장 이수성, 전국무총리의 기념식사.2015/6/24. 천진암성지

본문이미지
남경필 경기도 도지사의 경축사.2015/6/24. 천진암성지

본문이미지
경축 제단에서 기념식 후, 미사를 시작하는 주례단. 2015/6/24. 천진암성지

본문이미지

본문이미지
주한교황대사 Osvaldo Padilla 대주교의 Message 발표. 2015/6/24. 천진암성지

본문이미지
천진암 성지 주임 김학렬 신부의 교황대사 Message 발표 동시통역, 2015/6/24. 천진암성지
 
본문이미지
미사 중 사제들의 고백성사 거행.2015/6/24. 천진암성지

본문이미지
전국이 mers 독감으로 불안과 공포 중에 거행하는 천진암 성지 한국교회창립기념제236주년 행사 참석자들을 위하여,수원 성 빈센트 수녀회가 빈센트 병원 의료진을 행사현장에 파견, 혹시라도 몸이 불편한 환자들을 위해 대비! 2015/6/24. 천진암성지
 
본문이미지
서울, Musica Sacra 합창단의 그레고리안 성가,성지 부주임 이그레고리오신부의 미사해설. 2015/6/24. 천진암성지.

본문이미지
서울, Musica Sacra 합창단의 천주교회 정통 전례 그레고리안 성가 합창. 2015/6/24. 천진암성지.

본문이미지
주례단의 미사 봉헌. 2015/6/24. 천진암성지.
 
본문이미지
 
본문이미지
 
본문이미지
 
본문이미지
미사 후, 교구장 주교의 교황 전대사 선포에 이어, 강복. 2015/6/24. 천진암성지.

본문이미지
행사를 마치며 감사의 말씀과 내빈 인사 소개하는 성지주임 김학렬 신부. 2015/6/24. 천진암성지
 
본문이미지
미사 후, 대신학생 복사단의 합동 인사 - 주교님들께. 2015/6/24. 천진암성지
 
본문이미지
미사 후, 남경필 지사 일행 내빈들에게 이수성 위원장과 변기영 몬시뇰의 인사. 1200만 경기도민의 mers 독감 예방과 대비로 동분서주하는 남경필 지사는 성지에 마련된 점심도 못하고,,, 2015/6/24. 천진암성지
 
본문이미지
미사 후, 남경필 지사 일행 내빈들에게 이수성 위원장과 변기영 몬시뇰의 인사. 1200만 경기도민의 mers 독감 예방과 대비로 동분서주하는 남경필 지사는 성지에 마련된 점심도 못하고,,, 2015/6/24. 천진암성지
 
본문이미지
기념식과 경축 미사 후의 점심, 경축 케이크도,,,2015/6/24. 천진암성지

본문이미지

본문이미지
기념식과 경축 미사 후의 점심, 후손회,대신학생 복사단 150여명, 사제단 50여명,각 위원회 대표들,모두 250여명의 간소한 회식. 2015/6/24. 천진암성지

본문이미지
이벽성조 7대 직계 후손 이완형 회장, 이승훈 성조 6대 직계후손 이병림 여사, 이재형 회장, 등 후손들과 함께.
2015/6/24. 천진암성지

본문이미지
기념식과 경축 미사 후의 점심 후, 천진암박물관 현관에서 Musica Sacra 성가대가 주교님들과 함께. 2015/6/24. 천진암성지

********************************************
 
교황 대사님의 (창립기념미사) 메시지 / 2015. 6. 24(수) 11시 천진암성지.
 
존경하는 수원교구장 이용훈 마티아 주교님과 한국의 주교님들과 신부님들, 그리고 수도자들과 우리 교우님 여러분, 세례자 요한 대축일 미사를 봉헌하면서, 저는 여러분과 하나가 되기를 기원합니다.
 
오늘 우리는, 여기 천진암성지에 유해를 안장하여 모신, 하느님의 종 이벽 세례자 요한과 동료들을 기리고 있습니다. 이분들의 시복청원이 바로 수락되어, ‘복자들’의 (제단에)품위에 곧 올려 지기를 바라며, 기도하고 있습니다. 우리는 이분들을 교회의 거룩한 분(성현)들로 존경하고 있습니다. 예수님께서 교회를 창립하실 때, 사도들과 72명의 제자들과, 전 세계교회에 복음의 참된 메시지를 전파하도록 맡기셨습니다.
 
하느님의 종들인 이벽 세례자 요한과 동료들은 진정한 의미의한국천주교회의 창립자들’이니, 이분들은 하느님 섭리의 계획 속에서, 이 나라에 교회를 창립하는데, 첫 사명을 수행했기 때문입니다. 이벽 세례자 요한은 ‘교회를 심는’ 도구였고, 한국천주교회의 뿌리를 내리게 하였습니다. 우리가 지금 감사를 드리는 것은, 그 뿌리가 지금 -한국에서 원동력이 되고 선교하는 교회로서- 영적인 결실을 맺고 있기 때문입니다. (cf. Ad gentes 5항)
 
바티칸 공의회의 선교헌장 AD GENTES 에서는, 복음을 위하여 생명을 바친 여러 사제들과 평신도 선교사들의 ‘ 교회 심기’를 언급하고 있습니다. 이 ‘교회를 심는 노력’은 - 교회를 심는 작업으로서- 오늘날까지도 계속되고 있으며, 교회의 생명력은 순교자들의 피로 양육되어 -모든 사람들의 마음과 정신 안에서- 끊임없이 성장되어야 하는 것입니다. (cf. Ad gentes 6항)
 
한국교회의 초창기는 그야말로 축복이었습니다. 한국교회는 순교자들의 피로 축복되었고, 천진암성지에 그 무덤을 모신 하느님의 종들은 한국 (천주교) 신앙의 제 일 세대들이었습니다.
저의 각별한 인사를 순교자들의 후손들에게, 특별히 천진암성지 위원장님께 드립니다. 신앙의 생명선(대물림)은 여러분의 가족사로 연결되었습니다. 이는 다시한번 하느님의 섭리로 이룩된 봉헌의 역사요 신앙 수호의 역사입니다. ‘ 교회를 심는 노력’은 여러분 안에서 계승되고 있는 것입니다.
 
순교자들을 기념하면서, 프란치스코 교황님은 주교님들을 통하여 한국교회에, 진실한 ‘기억과 희망의 지킴이’가 되어 주기를 요청하셨습니다.(2014. 8. 14) ‘교회는 기억과 희망의 지킴이입니다. ; 교회는 영적 가정으로서, 선조들로부터 물려받은 신앙의 등불을 어른(부모)들이 젊은이(자녀)들에게 전달합니다. 옛 증거의 기억은 현재에 새로운 증거가 되고 미래의 희망이 됩니다.’ (2014. 8. 20.?) 한국의 우리 모든 천주교 신자들은 진정으로 과거 기억의 증언자들이고, 현재의 영적 증거자들이며, 우리교회의 미래를 위한 희망입니다.
 
기억과 희망, 그리고 증거란 (교황님의)말씀 속에는 한국교회가 특별한 도전에 헌신해야 한다는 것과 연결되어 있습니다.; 경제적인 측면에서, 한국은 몇 년 전까지 (원조를)받는 나라였으나, 지금은 주는 나라가 되었습니다. 이는 선교 측면에서도 사실로 드러나고 있습니다. 한국교회가 특별히 아시아 대륙에서 교회를 돕는 능력이 있어, ‘밖으로 파견’하는 임무를 수행하게 되었다는 사실은 고무적인 일입니다. 한국에 심겨져 순교자들의 피로 양육된 나무가 이제는, 아시아의 여러 나라들에게 그리스도의 사랑의 팔과 같은, 가지를 펼치기를 바랍니다.
 
더구나, 아시아의 모든 나라들과 특히 한국에서, 기술의 발전과 사회의 변화로 말미암은 세속주의와 물질주의는, 지속적으로 사목적 관심을 갖게 하는 원천이 되고 있습니다. 왜냐하면, 이들은 한국 사회에서 그토록 소중했던 가족의 (연결)끈과 같은 영성적 가치에도 차례로 영향을 끼치고 있고, 아시아 지역에서는 전반적으로, 가정생활의 항구성이 위협을 받아, 새로 태어났거나 태어나지도 못한 생명 자체가 계속 위협을 받고 있기 때문입니다. 때로는 경쟁적인 현대 사회에서, 타인의 인권에 대한 존중과 같은 사랑의 가치와, 가난한 이들과 병자와 소외계층에 대한 배려가 제 2선으로 밀려나고 있습니다. 경쟁사회 속에서 약자 계층을 변두리로 밀어 넣는 풍조가 나타나고 있습니다. 특히 젊은이들 속에서는 용기를 잃게 만드는 경향이 나타나고 있기 때문입니다.
 
우리는 순교자들을 기념하면서, 기억과 희망의 (지킴이), 그리고 증거의 삶이 우리를 복음의 기쁨으로 끊임없이 인도하기를 기도해야 하겠습니다. 아멘.
 
서울, 2015년 6월 24일 성요한 세례자 대축일에,
교황대사 Osvaldo Padilla.
 
<원문>
 
MESSAGE OF APOSTOLIC NUNCIO
 
Chon Jin Am – June 24, 2015
Wednesday, 11. A.m.  
 
I wish to unite myself with the Bishop of Suwon Most Rev. Matthias RI Iong-hoon, the Bishops of Korea, the Priests, Religious and Lay people – as we celebrate the feast of St. John the Baptist. 
 
Today we commemorate the Servants of God, John Baptist Yi Byeok, and companions, whose remains are buried here at Chon Jin Am. We pray that their cause will soon be approved and that they will soon be elevated to the Altars as “BLESSEDS”. We venerate them as holy persons of the Church. When Jesus founded the Church, he entrusted to the Apostles, to the 72 disciples and to the whole Church the mission to spread the true message of the Gospel. The Servants of God, JohnBaptist YiByeok and companions, are in a true sense “founders of the Church in Korea” because, in the plan of Divine Providence, they had a primary role in the foundation of the Church in this country. John Baptist Yi Byeok, were the instruments of the “implantatio Ecclesiae”, the planting of the roots of the Church in Korea. We thank God because now the roots is now bearing spiritual fruits – a vibrant and missionary Church in Korea. 
 
The Vatican Council document on the missions AD GENTES speaks of the “plantation of the Church” by missionaries, priests and lay persons, many of whom gave their lives for the Gospel. This “opus plantationis Ecclesiae” –the work of the implantation of the Church- continues even today, as the life of the Church, nurtured by the blood of the martyrs must continue to grow – in the hearts and minds of every person. 
 
The early days of the Church in Korea were indeed a blessing – The Church in Korea is blessed by the blood of the martyrs and the Servants of God, whose remains are here in Chon Jin Am are the first generation of the faithful in Korea. 
 
My special greetings to the descendants of the Martyrs, especially the President of the Chon-Jin-Am Committee. The life-line of faith runs in your family history. It is, again by Divine Providence, a history of dedication and commitment to the faith.The “opus implantationis Ecclesiae”continues in you.
 
In celebrating the martyrs, Pope Francis asks the Church in Korea, through the Bishops to be true “guardians of memory and hope” (August 14, 2014).. “The Church is the guardian of memory and hope: she is a spiritual family in which the adults pass on to the young the torch of faith received from their forebears. The memory of past witnesses becomes a new witness in the present and hope for the future” (August 20, 2014) All of us catholics in Korea are true witnesses of the past memory, present spiritual commitments and hope for the future of our Church.
 
In the context of MEMORY, HOPE AND WITNESS, there are realities which offer a special challenge to the Church in Korea: From the economic point of view, some years ago, Korea was a “recipient country”, now it is a “donor country”. This may also be true with missionary commitment. It is encouraging to know that the Church in Korea is committed to the “missio ad extra”, capable of helping the Church, especially in the Asian continent. The tree that was planted in Korea and nurtured by the blood of the martyrs will spread its branches like arms of love for Christ to the countries of Asia.
 
Furthermore, secularism and materialism in technological advancements and social transformation of every country of Asia and especially of Korea continue to be a source of pastoral concern for the Church, because they in turn affect spiritual values and in particular, family ties, so important in the Korean society, and in Asian society as a whole, with threats to the stability of family life, of life itself, of the newly born and of the unborn. Often times, in our competitive modern society, the values of charity, love respect for the dignity of others, care for the poor, the sick and marginalized are placed on a secondary level. In a society of competition, there is the trend to set aside the weaker side of society. There is the tendency for discouragement, especially in the youth.
We pray that in our veneration of the martyrs, MEMORY, HOPE, AND WITNESS will continue to urge us on to the joy of Gospel. AMEN
 
Seoul, 24 June 2015
 
Liturgical Feast of St. John the Baptist.
 
Osvaldo Padilla
Apostolic Nuncio

**********************************************************************************************


**********************************************************************************************

2015 624(수), 한국천주교회 창립 제236주년(1779~2015) 기념제 거행
본문이미지
본문이미지
본문이미지
본문이미지
본문이미지
본문이미지

본문이미지
 
프란치스코 교황님이 지난 해 방한하시어 강조하신,“이벽과 신앙의 제1세대 양반출신 선조들”에 대한 [기억 지킴이] 연례 기념제가 이미 한국천주교회 발상지 천진암 성지에서는 하느님의 종, 이벽, 권일신, 이승훈, 권철신, 복자 정약종 5위 묘 아래 한민족100년계획 천진암대성당 건립 현장에서 매년 봉헌되었읍니다. 금년 6월 24일(수)에는 37년째(1979~2015)입니다. 우리 모두 천진암 성지에 모여, 우리나라 천주교회 창립성조들께 감사와 찬미를 드리고 우리 후손들을 위하여, 여러 주교님들과 사제들과 함께 한국천주교회 창립 제236주년(1779~2015) 기념행사를 정성껏 거행합시다!.

본문이미지
본문이미지
본문이미지
본문이미지
본문이미지
본문이미지

본문이미지
 
프란치스코 교황님이 지난 해 방한하시어 강조하신,“이벽과 신앙의 제1세대 양반출신 선조들”에 대한 [기억 지킴이] 연례 기념제가 이미 한국천주교회 발상지 천진암 성지에서는 하느님의 종, 이벽, 권일신, 이승훈, 권철신, 복자 정약종 5위 묘 아래 한민족100년계획 천진암대성당 건립 현장에서 매년 봉헌되었읍니다. 금년 6월 24일(수)에는 37년째(1979~2015)입니다. 우리 모두 천진암 성지에 모여, 우리나라 천주교회 창립성조들께 감사와 찬미를 드리고 우리 후손들을 위하여, 여러 주교님들과 사제들과 함께 한국천주교회 창립 제236주년(1779~2015) 기념행사를 정성껏 거행합시다!.


Writer : Msgr. Byon   Date. 2015-06-26 23:04
next : Photos of the first atomic bombardement in Japan 6 & 11 of August, 1945 !
prev : BEGEGNUNG MIT DEN BISCHÖFEN KOREAS ANSPRACHE VON PAPST FRANZISKUS ,Koreanische Bischofskonferenz (Seoul)